<a href="#"></a>
<a href="#"></a>
 성호사설 서 Edition of Original Text  Image of Original Text  Open Window
확대 원래대로 축소
자서(自序)
[DCI]ITKC_mk_g008_001_2002_00010_XML DCI복사 URL복사

《성호사설(星湖僿說)》은 성호옹(星湖翁)의 희필(戱筆)이다. 옹이 이를 지은 것은 무슨 뜻에서였을까? 별다른 뜻은 없다. 뜻이 없었다면 왜 이것이 생겼을까? 옹은 한가로운 사람이다. 독서의 여가를 틈타 전기(傳記)ㆍ자집(子集)ㆍ시가(詩家)ㆍ회해(詼諧)나 혹은 웃고 즐길 만하여 두고 열람할 수 있는 것을 붓가는 대로 적었더니, 많이 쌓이는 것을 깨닫지 못했다.
처음에는 그 비망(備忘)을 위해서 권책에 기록하게 되었는데, 뒤에 제목별 그대로 배열하고 보니, 또한 두루 열람할 수 없어 다시 문별로 분류하여 드디어 권질(卷帙)을 만들었다. 이에 이름이 없을 수 없어 그 이름을 「사설」이라 붙인 것인데, 이는 마지 못해서이지 여기에 뜻이 있는 것은 아니다.
옹은 20년 동안 경서를 연구하면서 성현들의 남긴 뜻을 보고 이해한 대로 거기에 대해 각각 설(說)을 만들었고, 또 저술을 즐겨 때에 따라 읊고 수답한 것, 그리고 서(序)ㆍ기(記)ㆍ논(論)ㆍ설(說)을 별도로 채집하였으되, 사설 따위는 차마 이 몇 가지 조항에 실리지 못할 것인즉, 쓸데없는 용잡한 말임에 틀림없다. 그러나 속담에 “내가 먹기는 싫어도 버리기는 아깝다.”는 그 말이 이 「사설」이 생긴 이유이다.
무릇 삼대(三代)가 그 숭상함을 달리하여 문(文)에 이르러 그쳤는데, 문의 말조(末造)란 소인의 세쇄한 것들이다. 주(周) 나라 이후로 그 문이 순수한 데로 되돌아가지 못한 것이 이미 오래되었다. 하민(下民)의 덕이란 그 폐단이 더욱 심해지게 마련이라, 우리 같은 소인배가 세속과 함께 흘러 움쩍하면 말이 많아지는 것을 여기에서 볼 수 있다.
그러나 지극히 천한 분양 초개(糞壤草芥)라도, 분양은 밭에 거름하면 아름다운 곡식을 기를 수 있고, 초개는 아궁이에 때면 아름다운 반찬을 만들 수 있다. 이 글을 잘 보고 채택한다면 어찌 백에 하나라도 쓸 만한 것이 없겠는가?


ⓒ 한국고전번역원 ┃ 임창순 (역) ┃ 1977